[AWS] AWS란 ?

hongduhyeon·2022년 4월 9일
1
post-thumbnail
2차 프로젝트 내심 기대중

cloud 란 ?

aws에 대해 설명하기에 앞서 클라우드에 대해 간략히 설명하면 말 그대로 구름이다.
컴퓨터가 가상의 공간에 있다고 가정하고 자유롭게 쓰는 것이다. 사실 말이 가상의 공간이지 실제로는 매우큰 데이터센터가 세계 각국에 있다고 한다...(아마존 호달달)

우리가 사용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대표적인 예로는 구글 드라이브가 있다고 한다. 클라우드 서비스 종류중에 SaaS가 있는데, 클라우드 하드웨어, 운영체제, 프로그램까지 다른 곳에 있고 서비스만 가상 공간에서 갖다 쓰는 것이다.

하지만 AWS는 기본적으로 IaaS이다. 즉, 가상의 하드웨어만 제공받으면 그위에 올라가는 운영체제나 프로그램등 모두 자유롭게 서비스로 이용하는 것이다.

cloud 서비스의 장점

1. 확장성 (scalability)

내가 데이터 센터를 직접 구축할 필요가 없으니 필요한만큼 사용하다가 더 많은 리소스가 필요하면 그만큼 더 페이만 지불하면 되는 것이다. 빠르게 원하는 만큼의 서비스 확장이 가능하다.

2. 탄력성 (elasticty)

서비스가 특정시기에만 트래픽이 몰릴 수도 있다. 이러한 경우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면 사람들이 많이 접속할 때만 리소스를 많이 사용했다가 사람들이 빠지면 다시 되돌릴 수도 있다.
(나이키 선착순 & 응모 ^^.....)

3. 높은 접근성 (high availability)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든 해당 클라우드에 접근하거나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4. 장애 허용성 (falut tolerance)

보통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들은 우리가 저장한 데이터를 한 곳에만 저장하지 않고, 여러공간에 나누어 저장한다. 이럴 경우 한 곳에서 자연재해가 발생하더라도 우리의 소중한 데이터를 지킬 수 있다 !!!

AWS 란 ?

AWS란 아마존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기본적인 개념은 위에 설명한 것과 같으며, 상세한 서비스 이름이나 사용 방식 정도만 서비스 업체별로 조금 차이가 나는 것 뿐이다.

아래 사진은 AWS에서 기초적인 서비스들의 개념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이다.

하나씩 간단히 설명해보면,

우선 유저가 우리의 서비스에 들어오면, 정확히는 AWS에 있는 데이터센터중에서 우리가 구입한 만큼의 기능을 가진 서브세 접근하는 것이다.

우리가 구입한 부분을 모아둔 것을 VPC라고 생각하자.

VPC

VPC란 virtual private cloud의 약자이며 페이스북을 예로 들면 페이스북과 내 페이지의 관계가 AWS - VPC의 관계라고 생각하면 된다.

즉, 내가 등록한 무언가를 전체공개할지, 특정 사람에게만 공개할지, 어떤 것을 등록할지 모아둔 나만의 개인적인 공간으로 security의 제약을 줄 수 있다.

페이스북 내에서 내 포스트를 등록하듯이 VPC안에서 등록하는 내 가상 컴퓨터의 가장 대표적인 것이 EC2이다.

EC2

EC2는 elastic cloud compute의 약자로, 그냥 컴퓨터라고 생각하면 된다. 컴퓨터에 보통 cpu, os, 하드웨어, RAM, 네트워크카드, 방화벽이 있듯이 가상의 공간 (실제 데이터베이스)에 나만의 컴퓨터를 등록하는 것이다.

주로 우리가 웹사이트를 개발하기 위한 코드를 만들면 그 코드를 넣어두고 동작하게 하는 컴퓨터로 사용한다. (웹 호스팅 서버)

이외의 대표적인 AWS 서비스로 RDS와 S3라는 것이 있다.

Route53 - DNS

AWS의 DNS 서비스. api와 실제 도메인을 연결하는 길을 제공한다.

RDS

RDS는 Relational Database Service의 약자로 관계형 데이터베이스를 서비스하는 기능이다.
관계형의 개념은 DB의 영역이므로 관심이 있다면 따로 구글링을 해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S3

S3는 영화, 비디오, 이미지 등 파일을 저장해두는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방대한 양을 오랫동안 안전하게 보관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들은 매우 대표적인 AWS의 서비스이고 훨씬 많은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profile
마음이 시키는 프론트엔드

0개의 댓글